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랍 한국인, 석방교섭 본격화

최종수정 2007.07.25 07:52 기사입력 2007.07.25 07:50

댓글쓰기

전방위 교섭 진행...탈레반 8명씩 맞교환 준비
정부 당국자 "8명 석방준비설" 현재까지 확인된 바 없다

아프가니스탄 한국인 피랍사태 발생 일주일째인 25일 납치단체와 한국 및 아프간 정부가 상호 탐색전을 거쳐 본격적인 교섭 국면으로 접어드는 분위기다.

한국인 인질을 억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탈레반 지휘관 압둘라 잔의 대변인은 전날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와 전화 통화에서 "23명의 탈레반 죄수 명단이 정부 협상단에 전달됐다"며 "오늘 저녁에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곧이어 24명에서 3분의1로 줄어든 8명의 명단이 전달됐다는 보도와 인질 8명의 석방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이처럼 납치 단체가 '8명 우선 석방'의사를 밝힌 것은 한국과 아프간 정부에 조속한 타결을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여성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인질을 먼저 풀어준 후 본격적인 몸값 흥정을 시작하겠다는 속셈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 당국자는 "무장단체가 석방조건을 아직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어떤 결과 나올 지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정부 당국자는 "무장단체 측에서 아직 석방 조건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고 이어 인질과 죄수 8명 맞교환 설에 대해서도 "탈레반 측이 인질 석방을 준비하고 있다고 볼 만한 근거가 없다"면서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이 당국자는 또 '한국 정부가 납치단체와 직접 접촉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우리 당국자가 아프간 지방 정부를 포함한 관계부서와 함께 대응하고 있는 상황을 일부에서 그렇게 표현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외신 보도와 정부 당국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최소한 탈레반과 한국 및 아프간 정부 측 간에 활발한 의사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상황에서 탈레반 측의 실질적인 요구 사항이 곧 확인될 것이며 그에 맞춰 석방교섭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감돌고 있다.

그러나 아프간 정부는 인질석방과 관련, 지난 23일 "인질과 포로를 맞교환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어, 향후 협상이 주목된다.

정부는 납치단체와 직접 협상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견지해 나가면서도 아프간 정부를 통해 납치 단체와 간접 대화하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자들은 아직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확인은 하지 않고 있지만 종전 '납치단체측 과의 직·간접 접촉이 진행되고 있다'는 표현에서 한 걸음 나아가 '납치단체와 아프간 정부간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하는 등 현 단계 논의의 주체와 진전 상황을 '업데이트'해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아프간 정부 대책팀 회의에 참석시켰던 문하영 전 주 우즈베키스탄 대사를 사건 발생지인 아프간 중부 가즈니 주에 보내 납치단체 측과 아프간 정부간의 논의 과정을 더 가까이서 지켜보며 입장을 개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