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주택 마이너스옵션제 2009년까지만 가능

최종수정 2007.07.25 07:19 기사입력 2007.07.25 07:09

댓글쓰기

오는 9월부터 모든 주택에 마이너스옵션제가 도입되지만 공공주택은 2009년까지만 적용될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이너스옵션은 공정률이 60%이하일 경우 선택할수 있지만 후분양 로드맵에 따라 공공주택은 2010년 이후 공정률 60%를 넘어야 분양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25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9월 1일부터는 바닥재, 벽지, 위생기구, 욕실인테리어, 주방가구, 조명기구 등 마감재 품목을 입주자들이 선택할수 있는 마이너스옵션제가 도입된다.

입주예정자들은 사업주체가 제시하는 마감재 품목을 일괄적으로 선택할수도 있지만 입주때 품목별로 개별 설치할 수도 있다.

건교부는 마이너스옵션 품목을 선택할 경우 분양가가 15%가량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건교부는 마이너스옵션 선택은 시공문제로 공정률이 60% 이하인 시점에서 분양할 경우에만 가능하도록 하고 공정이 60%를 초과한 상태에서 분양할 경우에는 적용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2010년 이후 분양되는 공공주택에서는 마이너스 옵션이 불가능해진다.

정부가 마련한 후분양 로드맵에 따르면 공공주택의 분양은 2008년부터는 공정 40%를넘어야 할 수 있으며 2010년부터는 60%, 2012년부터는 80%를 각각 넘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민간주택의 경우 후분양 로드맵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2010년 이후에도 마이너스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는 민간 주택에 대해서도 인센티브를 부여해 후분양을 유도한다는 방침이어서 민간주택건설업체가 인센티브를 받고 후분양에 동참할 경우 입주자들이 마이너스옵션을 선택하는 것은 어려워진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