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레반 대변인 "협상 매우 민감 국면...협상 지속"

최종수정 2007.07.25 00:15 기사입력 2007.07.25 00:14

댓글쓰기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인 23명을 납치한 탈레반 무장세력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24일 인질 석방 협상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AFP와와 전화통화를 갖고 인질 석방협상이 시한인 오후 7시(한국시각 11시 30분)를 넘김에 따라 협상이 "매우 민감한 국면"에 접어들었다면서 "협상은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협상이 시한을 넘겼다는 질의에는 "지나간 시한 보다는 (협상) 결과에 대해 추후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