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팀, '기억ㆍ학습 단백질 제어법' 최초 발견(종합)

최종수정 2007.07.23 14:13 기사입력 2007.07.23 14:10

댓글쓰기

서울대 연구팀이 기억과 학습을 관장하는 단백질 제어 방법을 세계최초로 발견했다.

23일 서울대 두뇌한국(BK21) 의생명과학연구사업단에 따르면 기억과 학습을 관장하는 단백질을 제어하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또한 사업단은 이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 `mGluR1 신호의 장기적 감소'(Long-Term Depression of mGluR1 Singaling)를 미국의 생물학 관련 학술 저널 `뉴론'(Neuron)지 7월호에 발표했다.

논문을 보면 이번에 발견된 기억과 학습 활동을 조절하게 되는 신경전달 물질인 글루타메이트(Glutamate)의 여러 형태 가운데 소뇌의 특정 세포에서 발현되는 대사성 글루타메이트 수용체 1형(mGluR1ㆍmetabotropic Glutamate receptor type 1)은 기억과 학습 활동을 조절한다.

사업단에 따르면 mGluR1이 제거된 실험용 쥐는 자극이 반복돼도 새로운 것을 기억하고 배우는 데 장애를 겪으며 mGluR1이 발현된 신경세포가 해로운 전기자극을 받으면 신호의 세기가 점차 감소하다 사라져 기억과 학습 능력이 감퇴하는 현상이 관찰됐다.

또한 mGluR1의 신호 세기는 신경세포 속의 칼슘 농도의 증감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향후 칼슘이 mGluR1을 조절하는 기전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를 통해 mGluR1을 제어하는 방법을 찾는 연구의 바탕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뇌의약학연구센터의 연구 과제로 수행됐다.

또한 사업단이 2003년 11월 mGluR1의 신호전달 기전과 관련해 자연과학 분야 세계적 저널인 `네이처'(Nature)에 발표한 논문의 후속 연구 성격을 띠고 있다.

사업단의 김상적 교수(의대 생리학교실)는 "mGluR1은 학습과 기억 외에도 간질, 약물중독, 통증, 뇌졸중 등 주요 뇌질환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어 mGluR1을 제어한다면 이들 질환의 치료법에 새로운 단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