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병원 하루 입원비 '32만8000원'

최종수정 2007.07.23 11:05 기사입력 2007.07.23 11:02

댓글쓰기

대학병원에 입원한 환자 한명이 쓰는 진료비가 하루 평균 32만 8000원에 달하며 외래진료비는 7만600원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소병원을 포함한 전체 종합병원의 진료비 수익은 2년만에 2.7배 증가했다.

23일 대한병원협회가 공개한 '2005 병원경영통계'에 따르면 종합병원에 입원한 환자 본인부담과 건보재정 부담, 건보 적용이 안되는 '비급여의료비'를 전부 합친 1일 총진료비는 2002년 19만4800원에서 2005년 32만8000원으로 3년만에 15% 늘었다.

병원 종류별로는 대학병원급에 해당하는 '3차병원'이 32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200병상 미만 중소병원은 13만7600원으로 가장 적었다. 외래진료는 2002년 1건당 5만1700원에서 5만8900원으로 14% 증가했으며, 의료기관별로는 3차병원이 1건당 7만6000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200병상 미만 중소병원은 2만8300원으로 조사됐다.

대도시일수록 대학병원 진료비는 높은 경향을 보여 중소도시 진료비는 서울의 60~70% 수준에 그친 반면 중소도시의 200병상 미만 중소병원 외래진료비는 서울보다 더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같은 진료비 증가추세에 따라 병원의 의료이익도 크게 늘었다.

의료수익에서 의료비용을 제외한 '의료이익'은 지난 2002년 1병상 기준 185만6600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나 2003년에는 82만5400원으로 흑자전환했으며 2002년에는 224만9300원으로 불과 2년만에 흑자규모가 2.72배 증가했다.

그러나 진료외 부대수익과 부동산 매각ㆍ매입 비용 등 진료 외 부분을 합산한 2005년 '병상당 순수익'은 9만3900원의 순손실을 나타냈다. 이는 종합병원들이 환자로부터 얻는 진료수익은 크게 늘고 있으나 누적적자를 해소하기 위한 금융비용과 신규투자도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이용균 연구위원은 "진료 부분만 놓고 볼 때는 흑자가 커진 것처럼 보이지만 각종 부대비용과 이자비용으로 인해 순손실인 경우가 많아 병원 경영은 여전히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