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김성호 법무장관 교체" 반대

최종수정 2007.07.23 10:53 기사입력 2007.07.23 10:50

댓글쓰기

"법무장관 교체는 靑 공정대선 관리 의지 없는것 "

한나라당은 23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김성호 법무장관 교체설과 관련, 대선을 5개월 앞둔 시점에서 공정선거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범죄를 다룰 법무장관을 코드인사로 채운다면 공명선거 관리가 물 건너가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법무장관은 공무원의 중립 의무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과 반대 입장을 피력한 바 있는데, 적어도 노 대통령은 (이 부분에 대한) 헌법소원 결정이 날 때까지 법무장관 교체는 접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작정치저지 범국민투쟁위원회 안상수 위원장도 "김 법무장관을 경질하겠다고 보도가 되는데 굉장히 걱정하고 있다. 과연 공정선거가 되겠느냐"며 "검찰의 대선관여형 수사를 비판했던 김 법무장관을 교체하겠다는 것은 청와대가 결국 공정대선 관리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코드가 맞지 않는다고 법무장관을 쫓아내는 것은 공정한 선거관리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검찰 수사에 직접 관여하겠다는 것을 표명한 것"이라며 "노 대통령은 법무장관 교체를 통해 검찰수사에 관여, 대선에 개입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