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710억원 규모 ABS 발행

최종수정 2007.07.23 08:26 기사입력 2007.07.23 08:24

댓글쓰기

중소기업청(청장 이현재)은 성장성이 유망하지만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발행이 어려운 수출 및 혁신형 중소기업 등 지원을 위해 71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전용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최근 발행했으며 1500억원 규모의 하반기 ABS 발행 접수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ABS 발행업체는 지난 4월10일부터 25일까지 409개 업체가 총 1조1000억원의 회사채발행 신청을 해 서류 및 현장심사 등 엄격한 평가를 거쳐 선정된 33개 중소기업에게 총 710억원(업체당 평균 21억5000만원)의 자금을 공급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33개 중소기업 중 72.7%인 24개가 수출 및 혁신형 중소기업으로, 사업성과 기술성이 우수한 중소기업 위주로 선정된 것으로 평가된다.

선정업체는 무보증사채(SB), 또는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특히 이번 ABS 발행에서 가장 큰 특징은 발행금리가 업체평균 8.2%로 지난해 원화 ABS 발행금리 9.5% 보다 1.3%가 낮게 발행된 것이다.

시장에서 채권발행(누적 평균등급 B+) 시 16.7% 보다는 8.5%가 저렴하게 자금조달이 가능하게 됐다.

이는 일부 중순위채(BB 등급)을 하이일드펀드에 편입시키는 등 ABS 발행 구조의 개선에 따른 결과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기업자금의 비업무용 부동산 매입 등 용도외 사용을 차단하기 위하여 전용계좌사용 및 자금사용내역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사후관리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 하반기에도 미래 성장가치가 우수한 수출 및 혁신형 중소기업 등의 설비투자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1500억원 이상의 ABS를 발행할 계획이다.

하반기 ABS발행 주관증권사인 현대증권을 통해 오는 31일까지 참여 중소기업을 모집하게 된다.

ABS 발행 대상은 외부 신용평가회사의 신용등급 B°이상으로 제조업, 제조업관련 서비스업 및 지식기반 서비스업 등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개별업체의 신용도에 따라 지원한도는 BBB- 이상 50억원, BB-~BB+ 40억원, B~B+ 30억원, 발행금리는 참여기업의 신용등급 등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중기청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시중 자금사정을 감안해 발행 규모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라며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경로 다각화를 위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등을 통한 자금조달 지원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혁 기자 kdh056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