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대학생판 '야스쿠니 풍자 만화' 일본간다!

최종수정 2007.07.23 06:39 기사입력 2007.07.23 06:36

댓글쓰기

상명대 애니메이션학부 'NO! 야스쿠니 풍자 만화단'

일본 신사 참배 반대를 외치는 한국 대학생들의 풍자만화가 일본으로 직접 건너간다.  

이들은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일본 각료의 행태를 풍자하는 모습들을 만화에 담았다.

22일 상명대 고경일 교수(애니메이션 학부)에 따르면 이 대학 애니메이션 학부 학생 20명이 그린 야스쿠니 풍자 만화 20점이 31일부터 내달 7일까지 일본 도쿄와 히로시마, 오사카, 교토를 돌며 전시된다.

고경일 교수는 이어 "학생 3명과 함께 'NO! 야스쿠니 풍자 만화단'을 꾸려 만화를 들고 직접 일본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건너가게 되는 만화들은 이 학과 학생들이 2007년 1학기에 개설된 고 교수의 시사만화 수업 시간에 그린 것이다.

이 만화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해골이 된 전범과 손을 맞잡고 있는 장면, 아베 총리가 앞에서는 종군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과하면서 뒤에서는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모습 등이 담겨있다.

이들은 만화 전시뿐만 아니라 야수쿠니 참배 중단을 촉구하는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현할 방침이다.

방일 기간중 풍자만화단은 도쿄 등 4개 도시에서 열리는 일본 각료의 야스쿠니 참배 반대 집회에 참석, 가지고 간 만화들을 전시하며 한국인들이 야스쿠니에 합사된 경위 등을 묻는 편지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 만화들은 집회 현장에서의 순회 전시가 끝난 뒤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모사쿠샤 전시장으로 옮겨져 내달 3-7일 일본 관람객들과 만난다.

고 교수는 "일본인들에게 한국 젊은이들의 시각을 전달하고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