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맨유-FC서울] 전반전 종료 3-0

최종수정 2007.07.20 20:59 기사입력 2007.07.20 20:51

댓글쓰기

화려한 개인기-스피드에 상암벌도 놀라

잉글랜드 축구종가의 자존심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별은 화려했다.

맨유은 20일 저녁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친선 경기에서 경기 시작 20분만에 세 골을 몰이치며 3-0으로 전반을 마무리 했다.

이날 상암벌을 가득메운 6만여 관중들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거머진 맨유의 환상적인 플레이에 매료됐다.

전반 5분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가 웨인 루니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아 아크 서클로 드리블 돌파 한 후 강력한 오른발 슛을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두 번째 골은 18분에 터졌다. 역시 호나우두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아크 서클 앞에서 공을 잡은 호나우두는 개인기로 공간을 만든 후 이글스에게 패스했다. 공을 잡은 이글스는 페널티 에어리어 안으로 들어간 후 가볍게 오른발 인사이드로 골을 만들어냈다.

2분 후인 전반 20분 맨유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공을 잡은 호나우두는 드리블 돌파 후 사이드에서 치고오던 루니에게 패스했다. 루니는 서울 수비수를 개인기로 따돌린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상암동을 찾은 축구 팬들은 호날두와 루니의 환상적인 플레이에 역시 '맨유답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FC서울은 전반 초반 잔뜩 긴장한 나머지 허둥대다 3골을 헌납했지만 전반 후반들어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맨유의 수비진을 교란했다.

조용준 기자 jun2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