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정아 '위조 의혹' 제기한 장윤스님 '부당해임가처분신청'

최종수정 2007.07.20 18:42 기사입력 2007.07.20 18:42

댓글쓰기

'학력 위조 의혹'에 휩싸인 신정아씨에 대해 동국대 내에서 처음으로 의혹을 제기했던 장윤 스님이 의혹 제기 후 이 대학 이사에서 해임된 것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용헌 수석부장판사)가 진행한 심문에서 장윤스님측 변호인은 "학교측의 필동 부지 매입에 대해 (학교를) 고소한 것은 당시 감사보고서의 지적에 대한 정당한 고소였고 혼자한 것도 아니다"며 "실제로는 신씨(에 대한 의혹 제기) 때문에 해임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장윤스님은 11월 임기가 끝나는데 임기가 몇개월 남지 않은 사람을 해임하는 것은 9월에 새 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에서 배제하려는 것"이라며 "장윤스님은 이사를 더 할 생각이 없고 새 이사 선임 과정에서 이사로서의 마지막 권한을 행사해야 하기 때문에 (이사로서의 권리를) 보전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동국대 변호인측은 "종무원법에는 종단의 구성원들이 종단 내부 문제에 대해 사회기관에 고발부터 먼저 했을 때 징계나 제적 처분할 수 있게 돼 있고 장윤스님은 5차례나 고소ㆍ고발을 남발했다"며 "필동 부지 매입과 관련한 고소사건도 2년만에 무혐의 결정을 받았고 조사 과정에서 이사장 등의 출국 금지와 통장 조사 등으로 학교가 파행운영됐다"고 맞섰다.

신씨 채용에 관련해서는 "채용 당시에는 모든 서류가 완벽하게 갖춰져 있었고 학교도 이에 속아 큰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채용 이사회에 참석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던 장윤 스님이 정당한 절차 없이 언론 플레이를 통해 마치 총장과 이사장이 채용에 관여하고 비리를 저지른 양 명예를 훼손했다"고 응수했다.

필동 부지와 관련해 고소에 참여했던 이사 8명 중 장윤스님만 해임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3명은 이미 임기가 만료됐고 다른 분들도 총무원장으로 자리를 옮기거나 사망으로 해임되는 등 모두 이유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장윤스님측은 9월 새 이사 선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8월 중 가처분 결정을 내달라고 요청했고 재판부는 8월 9일 한차례의 심문을 더 거쳐 이사해임 무효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