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대, 신정아교수 파면ㆍ검찰수사 의뢰(종합)

최종수정 2007.07.20 15:57 기사입력 2007.07.20 15:54

댓글쓰기

학교법인 동국대(총장 오영교)는 20일 임시이사회를 열어 가짜 학위 파문으로 물의를 빚은 신정아(35) 조교수를 파면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

또한 동국대는 또 임용 당시 검증 부실 등 이번 사건에 연루된 관련자 전원을 문책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동국대는 또 학력을 위조한 신 조교수의 채용 과정에 외압이나 비리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동국대는 이날 2시 법인 이사회를 먼저 가지고, 이 대학 본관 5층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영교 총장의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곧이어 한진수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5인 진상조사위원회는 자체조사 결과를 공표했다.

한진수 부총장은 "신정아 조교수 채용시 외압이나 금품에 의한 청탁 비리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 부총장은 "홍기사 전 총장이 자신은 외압에 의한 인사를 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한 부총장은 이어 "홍기삼 전 총장의 지나치게 의욕적인 업무추진 방식으로 인해 이같은 결과가 초래됐다"며 "학력관련 서류를 접수 및 확인하는 과정에서 학·석·박사 성적증명서가 누락되는 등 행정상의 중대한 과실이 있었음이 밝혀졌다"라고 말했다.

이번 진상조사 대상은 홍기삼 전 총장과 임용택 현 이사장(당시 이사)을 포함한 13명의 고위직이었다.

하지만 당시 이사장이었던 현해 스님을 포함한 핵심 고위직 일부에 대한 조사는 진행되지 않아 의혹을 남겼다.

예일대의 가짜 팩스건에 대해 한 부총장은 "예일대로부터 왔었다는 가짜 학력조회 회신이 팩스로 오게 된 일은 예일대측에서 계속 조사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 부총장은 "교내에 재직하고 있는 한 교수가 신정아의 논문표절과 허위학력관련 서류를 6월 5일 경영관리실장에게 제출한 것은 비공식적으로 이뤄졌다"며  "학교 당국은 그 때부터 학교당내사를 벌여 왔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진상조사위원회의 주장에도 불구, 학교측에 대한 불신 논란은 계속 커지고 있다.

동국대는 지난 4월 대학미술협회로부터 신씨의 학위가 가짜임을 입증하는 결정적 자료를 제공받고도 이를 묵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미술협의회는 4월초 예일대 한 교수로부터 ‘신정아를 모르며 논문 지도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이메일을 받았다고 동국대측에 전달했었다.

이같은 요청에도 불구, 동국대측은 어떤 검증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신정아씨 채용을 둘러싼 동국대의 행태에 대한 의문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동국대는 홍기삼 전 총장이 쓴 '동국가족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홍 전 총장의 심경을 전했다.

홍 전 총장은 "유능한 교수를 초빙하려다 총장과 대학 행정당국이 어처구니 없이 속은 사건일뿐이다"라며 "우리 대학과 본인은 이 사건의 최대 피해자"라고 토로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