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만제 "도곡동 땅은 이명박 소유"

최종수정 2007.07.20 14:14 기사입력 2007.07.20 14:11

댓글쓰기

감사원 특별감사 문답서에서 확인

김동철 의원이20일 '감사원의 98년 포항제철 경영관리실태 특별감사 문답서에서 도곡동땅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소유라는 김만제 당시 포철회장의 발언을 확인했다'는 주장에 대해 감사원이 "문답서에 그런 내용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감사원 핵심 당국자는 이날 "김 의원이 오늘 기자회견을 한 이후 감사원내 해당 부처에 확인한 결과, 문답서에 김 의원이 주장한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은 맞다"면서 "김 의원은 오늘 오전 감사원을 방문, 문답서를 열람한 뒤 메모를 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포철 감사에 나섰던 감사관은 98년 국회 국정감사 과정에서 모 의원이 '도곡동땅이 이명박씨 땅'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됨에 따라 포철 감사 과정에서 이를 물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당시 감사의 초점은 이 문제가 아니었기에 더이상의 추가 감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답서에는 본인 확인을 위해 지장이나 도장을 찍는 게 관행이며, 이 문답서에도 김만제 회장이 본인 확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당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이 문답서도 함께 검찰에 제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