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 공권력 투입...강제해산 시도(상보)

최종수정 2007.07.20 10:14 기사입력 2007.07.20 10:11

댓글쓰기

점거농성중인 이랜드 계열 매장 2곳에 공권력이 투입됐다.

서울경찰청은 20일 오전 이랜드 소속 뉴코아 강남점에 이어 마포구 홈에버 월드컵몰점에 각각 경찰병력을 투입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35분께 진압 부대를 투입, 강제해산에 반발하는 노조원들과 대치중이다.

21일간 지속돼온 이랜드 사태는 결국 공권력 투입이라는 파국을 맞으며 일단락됐다

이랜드 노사 갈등은 비정규직 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지난 3월 뉴코아가 계산직을 용역으로 전환하면서 수면으로 떠올랐다.

뉴코아 강남점과 마포구 상암동 홈에버 노조는 매장 점거농성에 돌입하면서 사측과 극한대립을 벌여왔으며 지난 18일부터 열렸던 마라톤 노사협상에서도 이견만 거듭됐었다.

사측은 "점거농성을 해제하지 않고서는 더이상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맞섰으며 노조도 "농성을 해제하고 3개월이상 고용보장 요구등을 사측에 일임하는 대신 손배배상 청구와 고소고발 등을 모두 취하해달라"고 맞섰다.

그러나 사측은 기존 원칙인 '선 점거농성해제후 협상'이라는 조건을 철해하지 않아 노조와의 대립은 지속됐었다.

결국 노조 매장 점거농성으로 빚어진 갈등은 공권력 투입을 불러 앞으로 사태가 오히려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교섭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공권력 투입으로 노조를 협박하고 있다"며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랜드 공동투쟁위원회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원하지만 정부와 이랜드 사용자가 경찰의 방패로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면 단호한 타격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며 강경투쟁 방침을 분명히 했다.

노동계의 한 전문가는 "노동부 장관이 비정규직법의 부작용이 부각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협상 전면에 나서 조급하게 해결하려다 오히려 사태가 악화된 측면이 있다"며 "정부의 적절치 못한 대응이 이랜드 사태 악화의 한 원인이었던 만큼 정부는 끝까지 중재를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