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지방투자기업에 획기적 법인세 경감

최종수정 2007.07.20 10:13 기사입력 2007.07.20 10:10

댓글쓰기

지방투자기업에 획기적 인센티브 포함된 2단계 균형발전

노무현 대통령은 20일 "법인세 경감 등 지방투자기업에 획기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2단계 균형발전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연기군에서 열린 행정중심복합도시 기공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기업과 사람이 지방에 모여들도록 만드는 정책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이법을 올해 안에 마무리 지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균형발전은 지방만을 위한 정책이 아니다. 수도권은 비워야 경쟁력이 높아진다"면서 "균형발전으로 수도권이 숨통을 틔게 되면 수도권은 보다 계획적인 관리를 통해 새롭게 재창조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서울은 용산기지 이전으로 비원진 공간을 넓히고 푸르게 활용해 쾌적한 생활환경과 최고급 지식기반을 가진 매력적인 국제도시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며 "인천과 경기는 획기적 규제 개선을 통해 명실상부한 동북아물류-비지니스 허브로 집중 육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축소와 관련 노 대통령은 "균형발전이 수도구너과 지방 모두 경쟁력을 함께 높이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행정수도가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면서 "청와대와 정부, 정부 부처 일부가 공간적으로 분리되게 된 것은 매우 불함리한 결과로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아쉬워 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행정수도라는 이름이 아니더라도 정부부처는 모두 이곳으로 오는 것이 순리로 그것이 효율적이다"면서 "청와대도 서울 시민에게 돌려줘 북한산 일대를 비워서 공원과 숲으로 가꾼다면 서울 시민의 삶의 질과 서울의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균형발전에 대해 노 대통령은 "가장 핵심적인 전략은 지역의 혁신역량을 강화하는 일로 지방대학과 연구소, 기업이 함게참여하는 혁신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지역별로 특화된 전략산업을 육성해가고 있다"며 "누기사업을 통해 지방대학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고 수도권과 대덕을 제외한 지방 R&D예산도 2003년 27%에서 올해 40%까지 대폭 확대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끝으로 "그동안 우여곡절도 많았다, 그러나 이제 틀림없이 되는구나하는 확신이 든다"며 "오늘이 있기까지 애써 오신 관계자 여러분과 입법에 협조한 국회, 정부를 믿고 지지해주신 충남도민 여러분께도 감사와 축하를 드린다"고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