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자회담 실무회의 내달 개최 성명 채택키로

최종수정 2007.07.20 09:52 기사입력 2007.07.20 09:48

댓글쓰기

6자회담 참가국들은 20일 오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북한 핵시설 불능화 등 2단계 이행조치를 실천하기 위한 분야별 실무그룹 회의를 다음달 개최하는 내용 등이 담긴 의장성명을 채택하고 사흘간의 수석대표회담을 마무리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이후 약 4개월만에 재회된 6개국은 이번 회담에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방안, 상응조치 차원의 중유 95만톤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특히 참가국들은 불능화와 신고 조치를 몇 단계로 구분하고 그 단계별로 책정된 지원 품목을 받아갈 수 있는 권리를 북한에 문서로 제공하는 이른바 '중유 상품권' 방안도 북측에 제안했다.

이날 채택될 의장성명에는 분야별 실무그룹회담을 다음달중 '가능한 빠른 일자에' 개최한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차기 6자회담 본회의와 6자 외교장관 회담 개최시기에 대한 언급과 함께 북한의 핵시설 폐쇄와 한국의 대북 중유 제공 등 2.13 합의 초기조치 및 상응조치 이행 상황을 평가하는 문구도 포함될 예정이나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의 '시간표'를 마련하는 문제를 두고 참가국간 입장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구체적인 시한 등은 명시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각국은 따라서 다음달 실무그룹 회의를 통해 불능화 단계의 이행 순서와 시간표, 중유 지원 방안 등에 1차 합의를 이끌어 낸 뒤 9월초 이전에 잇달아 열릴 6자회담 본회의와 6자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를 최종 추인한다는 복안이다.

이와 관련, 한국이 의장을 맡고 있는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회의와 러시아가 의장인 동북아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를 각각 한국과 러시아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국은 이날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 주재로 회의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뒤 이번 회담을 공식 폐회할 예정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