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명철산뉴타운 19일 촉진지구 지정

최종수정 2007.07.20 10:58 기사입력 2007.07.20 10:58

댓글쓰기

광명ㆍ철산동 일대 뉴타운사업이 본격화된다.

경기도는 19일 도시재정비심의위원회를 열고 광명시에서 제출한 광명ㆍ철산동 일대 정비촉진지구 지정 신청에 대해 '도시정비촉진지구'로 지정키로 조건부 의결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는 경기도의 총괄계획가 지원을 받아 내년 하반기까지 촉진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거쳐 본격적인 도시재정비에 들어가게 된다.

이번에 뉴타운 사업 촉진지구로 지정된 지역은 광명 1~7동, 철산 1~4동 1만4천809필지 314만7990㎡로, 광명시가 제출한 319만5990㎡보다 4만8000여㎡축소됐다. 

이번 심의위에서 '2020년 광명시 도시기본계획안'에 시가화 예정용지로 용도를 구분해 놓고 있는 도덕산 4만8천여㎡는 일단 촉진지구에서 일단 제척하고 도시기본계획안이 건교부승인을 받으면 촉진계획수립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조건부 의결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와 경기도의 계획대로 순조롭게 절차가 추진될 경우 2009년 12월 촉진계획이 확정돼 세부적으로 구역이 나눠질 전망이다.

이 시기부터는 각 구역별로 조합을 설립해 사업추진이 가능해진다. 조합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구역내 주민 50%의 동의를 받아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80%의 주민동의로 조합설립인가를 받아야 한다.

한편 뉴타운 개발의 경우 도촉법에 의해 촉진계획결정고시 후 2년 이내에 조합설립인가를 받지 못하거나 3년 이내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지 못하면 시장은 주공, 토공, 지방공사가 사업을 시행하게 할 수 있는 강제력을 지닌다. 또한 주민 50%이상이 요구해도 공사에서 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

김정수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