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업용 물막이 이용 소수력발전 완공

최종수정 2007.07.20 07:04 기사입력 2007.07.20 07:01

댓글쓰기

산업자원부는 20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농업용 물막이(보)의 물흐름을 이용해 발전하는 고문 소수력발전소가 경기도 연천군 한탄강변에 건설돼 이날 준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민간업체인 신에너지(대표 김예숙)가 건설한 이 발전소는 1500kW급 발전설비와 계통 연료 시스템, 취수보와 유입수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총사업비 47억원 가운데 27억원을 정부가 융자 지원했다.

이 발전소는 기존 물막이 위를 넘어 흐르는 방류수로 수차를 돌려 전기를 얻는 구조로, 환경 변화를 최소화한 게 특징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하천 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시각으로 인해 시도하기 쉽지 않았던 일반 하천에 환경을 유지하면서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소가 건설됐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전국에는 모두 합해 65MW의 설비용량을 갖춘 48개소의 소수력 발전소가 가동되고 있으나 아직 개발되지 않은 잠재 발전 가능량이 500여개소, 1500MW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산자부는 국내 소수력 에너지의 많은 잠재량을 감안, 지난해 소수력 분야의 개발을 유인하도록 발전차액 기준가격을 상향조정했으며 향후 융자 및 지자체 지원 예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