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청문회 참고할 뿐 수사는 원칙대로"

최종수정 2007.07.19 19:11 기사입력 2007.07.19 19:11

댓글쓰기

검찰이 한나라당 경선후보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한 청문회완 상관없이 고소·고발을 통해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가리겠다며 수사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19일 한나라당은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대선 경선후보인 이-박 두 후보에 대한 검증청문회를 열어 국민적 관심사안으로 등장한 각종 의구심에 대한 입장과 해명을 들었다. 하지만 검찰은 "청문회 내용을 참고할 수는 있지만, 수사는 수사대로 간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 후보 관련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최재경)를 지휘하는 김홍일 3 차장검사는 "검찰에서는 수사를 하는 것이지 다른곳에서 나오는 얘기를 가지고 판단할 수 있겠느냐" 며 "그러나 참고자료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검증위는 이 후보에게 △서울 도곡동 땅 부동산 친인척 차명 은닉설 △서초동 일대 고도제한 완화 및 천호동 뉴타운 지정을 둘러싼 서울시장 재임 시절 비리 의혹 △투자회사 BBK 사기사건 연루 의혹 등에 대해 강도높게 질문 했지만 이 후보는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이와 함께 '박 후보-최태민 의혹' 제기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공안1부(부장검사 오세인)를 지휘 중인 신종대 2차장 검사는 "기본적으로 수사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이미 검찰에서 진술·서면 제출을 통해 파악하고 있어 별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청문회 내용을 충분히 참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 차장 검사는 "검찰은 진술이나 입장만을 가지고 수사를 종결하는 것이 아니고 진위를 가리기 위한 객관적인 수사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청문회가 열린 이날도 박 후보와 고 최태민 목사의 육영재단 비리 의혹을 퍼트린 김해호씨를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구속하는 등 △도곡동 땅 등 부동산 차명소유 의혹 △(주) 다스의 실소유 관계 △ 홍은 프레닝 특혜 의혹 △고 최태민 목사 육영재단 비리 의혹 등에 대한 여러 갈래의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건을 후보별로 나눠 보면 △이 후보와 관련된 사건 7건 △박 후보와 관련된 사건 2건 그리고 △한나라당이 열린우리당 장영달 원내대표의 "이·박 후보 필패시킬 X-파일 있다"는 발언과 관련해 고소한 사건 등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이다.

또 9개의 고소 고발 사건은, 함유된 사안의 성격에 따라 각각 1,2,3차장 산하인 형사부와 공안부 그리고 특수1부에 골고루 배당돼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