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EU 농산물 개방 요구사항 전달할 것

최종수정 2007.07.19 16:52 기사입력 2007.07.19 16:52

댓글쓰기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나흘째인 19일(현지시간) EU측은 상품 양허(개방)안과 지적재산권(IPR) 문제에 이어 농산물에서도 공세를 펼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또 이날 2차 수정 개방안에 대한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한수 협상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협상장 입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측이 제시한 관세 개방안 가운데 (개방시기를 밝히지 않고) 기타품목으로 분류한 250개에 대해 EU측이 관심을 갖고 있는 품목에 대한 구체적 요구가 예상된다"며 "특히 농산물과 관련해 EU측의 희망사항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측은 농산물에서 돼지고기와 닭고기, 치즈 등 낙동 제품에서 열세에 놓여있다.

김 수석대표는 "원산지 분야에서는 개성공단 문제에 대해 역외가공 방식에 대해 EU측에 설명할 예정"이라며 "정치적 문제와 별개로 개성공단 생산품이 남측에서 실질적으로 가공되는 것이란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적재산권 문제와 관련해 "아직까지 마무리되지 않은 특허권에 대해 협상을 벌인다"며 "신약 특허 연계 문제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