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통일부 나름의 전망으로 해석해달라

최종수정 2007.07.19 16:40 기사입력 2007.07.19 16:38

댓글쓰기

청와대는 19일 통일부 당국자들로부터 평화체제 논의에 대한 적극적 의견들이 나오고 있는데 대해 "2.13 합의 초기 조치 이행에 따라 이 부분에 속도가 붙어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청와대도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해나가야 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 평화체제에 대한 구체적 제안을 내놓을 계획은 현재로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천호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통일부에서 나오는 발언들은 큰 맥락에서 청와대와 같은 방향이지만, 진전돼보이는 듯한 발언들은 통일부 차원의 나름대로의 전망이라고 해석해주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화체제 논의 등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이나 발언들은 정부의 조율된 입장이라기보다는 남북관계 주무부처로서 통일부 차원의 계획이나 전망으로 해석해달라는 설명이다.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분위기가 짙게 배어있다.

통일부 입장을 '진화'하는 듯한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은 향후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는 남북 양자간 논의보다는 남.북.미.중을 비롯, 관계 당사국간의 논의 틀에서 보다 신중하게 접근돼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정부내 견해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평화체제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신언상 통일부 차관의 발언에 대해 "장관급 회담은 날짜도 확정되지 않았고 의제도 정리되지 않았다"며 "지난 장관급회담에서 남아 있는 의제들이 다뤄질 수 있겠지만 회담 날짜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의제를 올리느냐는 판단은 이르다"고 말했다.

다른 안보실 관계자는 "장관급 회담 의제는 안보정책조정회의를 거쳐서 결정될 사안"이라고 전제하면서 "장관급 회담과 평화체제 논의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가 평화체제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6자회담 이후의 상황은 복잡다기하고, 5개 워킹그룹들의 움직임이 동시에 들어가고 상당히 다양한 의제들이 전개되고 서로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여러 주제들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상황이 상당히 미묘하고 다르기 때문에 고정적인 시간 계획을 세울 수도 없고, 어떤 내용을 제기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말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