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은행, 비정규직 1000명 고용보장

최종수정 2007.07.19 09:42 기사입력 2007.07.19 09:39

댓글쓰기

외환은행은 비정규직보호법 시행에 맞춰 비정규직 직원의 고용안정 방안에 대해 노동조합과 전격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따라 은행의 비정규직 직원 1000명이 '무기계약자'로 전환된다. 금년 6월말 현재 외환은행의 총 직원수는 7067명이며, 이중 비정규직 직원은 1572명이다.

'무기계약자'의 경우 '고용기간의 정함이 없이' 은행에서 장기적으로 근무하게 되며, 복리후생도 정규직 직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개선된다. '무기계약자'에 대한 선발 기준은 직원의 역량, 인사고과, 실적 등 이며, 은행은 8월말까지 선발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무기계약자'로 전환된 직원 중 자질이 우수하고 은행에 기여도가 높은 일부 대상자들은 향후 체계적인 경력관리를 통해 정규직원으로 선발된다.

이번 합의와 관련해 은행이 추가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연간 약 7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외환은행은 비정규직 직원의 '무기계약자' 전환과 함께 영업점 직무분리를 실시한다. 외환은행은 최근 수 개월간 외부 전문컨설팅 기관과 TFT를 구성해 영업점 직무분석 및 평가를 진행해 왔다. 금번 직무분리에 따라 외환은행의 영업점은 기본적으로 '낮은 창구'와 '높은 창구'로 나누어 지며, 정규직원, 무기계약자, 기간제 근로자 등이 분리안에 따라 배치 운용될 예정이다.

한편, 외환은행 노사는 임금피크제도 도입에도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외환은행 직원들의 정년이 58세에서 59세로 1년간 연장되며, 임금은 4년에 걸쳐 차등 지급된다. 임금피크제로 은행 직원들의 고용이 추가로 보장됨과 동시에 신규 인력을 채용할 수 있는 여력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초희기자 cho77lov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