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G-맨유 사랑의 골 기금 전달식'개최

최종수정 2007.07.19 09:37 기사입력 2007.07.19 09:35

댓글쓰기

AIG생명보험 (AIA) (사장 고든왓슨)과 AIG손해보험 (AHA) (사장 게리 먼스터맨)은 19일 신라호텔에서 'AIG-맨유 사랑의 골' 기금 전달식을 갖고 총 5600만원을 한국소아암협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세계적인 축구 명가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 연계된 기금을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후원단체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이순재 회장에게 직접 전달했다. 

'AIG-맨유 사랑의 골' 기금은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공식 후원사인 AIG생명보험과 AIG손해보험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새해 1월 1일부터 프리미어 정규리그 경기에서 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골을 넣을 때마다 100만원씩, 박지성 선수가 골을 넣을 때는 500만원씩을 각각 적립한 후, 그 총액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하는 기금이다.

AIG생명보험과 AIG손해보험, 맨유는 이번 첫 기금 전달을 계기로 향후 매년 프리미어 정규리그 경기에도 기금을 적립해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정선영 기자 sigumi@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