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 서브프라임+실적 우려…랠리 마감

최종수정 2007.07.19 06:45 기사입력 2007.07.19 06:42

댓글쓰기

새롭게 대두된 서브프라임 모기지 우려와 투자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긴 기업실적으로 뉴욕증시가 닷새간 이어진 상승 랠리를 마감했다.

18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일 대비 53.33포인트(0.4%) 하락한 1만3918.22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은 3.20포인트(0.2%) 하락한 1546.17, 나스닥은 12.80포인트(0.5%) 내린 2699.49로 마감했다.

거래량은 뉴욕증권거래소가 17억주, 나스닥이 22억주를 기록했다.

베어스턴스의 헤지펀드 두개가 가치가 거의 없는 펀드로 전락한 것으로 이날 한 보고서를 통해 드러났다. 이들은 서브프라임 비중이 높은 펀드들이었다.

보고서 발표 후 리처드 보브 펑크지겔앤코 애널리스트는 “이번 사태는 베어스턴스만의 문제가 아니라 업계 전체의 구조적인 문제”라며 베어스턴스를 비롯, 골드만삭스, 리먼브라더스, 메릴린치,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등의 투자등급을 일제히 하향조정했다.

전날 발표된 일부 기업들은 다소 실망스러운 실적 내용을 발표하면서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인텔이 전날 장 마감 후 발표한 2.4분기 순익은 전문가 전망치를 상회했지만 매출총이익이 회사 목표치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이날 증시에서 4.8% 하락했다. 야후는 2007년 실적전망을 내림에 따라 증시에서 4.7% 떨어졌다.

화이자는 이날 2.4분기 순익이 예상보다 큰 폭인 48% 감소했다고 발표하면서 3.2% 하락했다. 알트리아와 JP모건체이스는 실적이 예상을 상회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락했다.

한편 서브프라임 우려로 미 국채가격이 하락했으며 달러 가치도 떨어졌다.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는 전일 대비 1.03달러 상승한 배럴당 75.05달러, 금선물은 7.80달러 오른 온스당 673.7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지연 기자 miffism@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