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이직 이유, 2030 ‘연봉’ VS 4050 ‘회사 경영난’

최종수정 2007.07.19 17:47 기사입력 2007.07.19 17:45

댓글쓰기

직장인 이직 사유가 연령과 성별에 따라 확연히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는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과 함께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이직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령별ㆍ성별로 이직 이유에 차이가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연령별로는 20~30대와 40~50대의 이직 이유가 뚜렷이 갈렸다.

20~30대는 ‘연봉이 낮아서’란 응답이 17.6%로 가장 많았고, ‘회사의 비전이 보이지 않아서’(16.8%)가 뒤를 이었다. 더 좋은 직장,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직장으로 자발적으로 이직한 경우가 가장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이어 ‘회사의 경영난으로 어쩔 수 없이’(12.5%),‘개인 또는 가족 사정으로’(9.7%),‘상사나 동료와의 마찰 때문에’(9.3%),‘근무조건이 열악해서’(9.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40~50대는 ‘회사의 경영난으로 어쩔 수 없이’(20.6%), ‘개인 또는 가족 사정으로’(17.6%) 이직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20~30대와는 달리 자신의 의지보다는 외적인 요인에 의한 비자발적인 이직이 많은 것. 재취업이 어렵고, 가족 부양에 대한 책임감이 있는40~50대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성별로는 남성이 ‘회사의 비전이 보이지 않아서’(19.7%) 이직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반면, 여성은 ‘개인 또는 가족 사정으로’(19.0%) 이직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가장으로 가족을 부양해야 하는 남성의 경우 직장의 지속성, 안정성을 많이 따지고, 여성은 상대적으로 결혼, 출산, 육아 등과 관련된 개인이나 가족적 사정에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보인다.

이연호 기자 dew9012@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