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참여정부에서 국정원 정치 중립 지켰다

최종수정 2007.07.16 15:36 기사입력 2007.07.16 15:34

댓글쓰기

청와대는 16일 국가정보원의 태스크포스(TF)팀 논란에 대해 "정치사찰은 없다. 참여정부 들어서 국정원은 정치중립 의무를 지켜왔다"고 강조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국정원에서 부패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수사기관에 넘기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천 대변인은 대통령 보고 여부 및 경위조사와 관련 "국정원에서 수집한 정보가 일일이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되지는 않는다"면서 "민정수석실에서 필요한 것에 한해 보고하고 청와대는 이를 바탕으로 정책에 반영하지만 이와 관련해서 별도로 조사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국정원도 이에 적극적 협조 의사를 밝혔다"면서 "국정원이 여러 사실을 자체 확인하는대로 언론과 국민에게 알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정치공작.정치사찰 주장에 "현재까지 한나라당과 이명박 후보측이 정치공작을 했다는 것은 세가지 정도다"라고 운을 뗀 뒤 "이것들은 박근혜 후보측 인사와 기자 그리고 내막을 알 수 없지만 거래가 오가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나라당의 정치공작 주장과 국정원 항의 방문 등은 자신들에게 불리한 국면을 탈출하고 약점을 피해나가기 위한 눈에 보이는 정치공세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또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면 좋겠다"면서 "국정원도 열심히 협력하고 있지만 다시 한번 적극적으로 검찰 수사에 협력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천 대변인은 검찰 수사에 대한 질문에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검찰에 부담을 줄 수 있다. 국정원은 정치중립을 지켜왔고 정치사찰은 없다. 이를 연관시키는 것은 비약"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