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비핵화따라 정치.안보적 인센티브"

최종수정 2007.07.16 14:06 기사입력 2007.07.16 14:04

댓글쓰기

한.미 양국은 북핵 6자회담 전략과 관련,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따라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 정치.안보적 조치를 제공하기로 했다.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 방한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해제' 등 북한이 요구하는 사항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한 수준 만큼 정치.안보적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군부인사가 제기한 '북.미 군사회담'에 언급, "그런 문제는 9.19공동성명에 분명히 규정돼 있다"면서 "북한의 입장명에 있으며 군인 한명이 언급한 것은 북한의 입장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천 본부장은 "만일 북한이 다른 얘기를 6자회담에 한다면 회담에서 이를 논의하면 된다"고 지적하고 한반도 평화논의를 위한 북.미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평화체제 문제는 6자회담 틀에서 논의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영변 핵시설을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는 계획이 없다"고 밝힌 뒤 "우리는 그것이 6자 프로세스에서 진전을 만드는데 이롭다면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힐 차관보와 함께 18일 개막하는 6자수석대표 회담에서 달성할 목표와 의제에 관한 양국 입장을 조율했다"고 이날 논의 내용을 전했다.

앞서 힐 차관보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 "남북 정상회담은 한국 국민들에게 매우 중요한 이슈로 우리가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전제한뒤 "우리 모두가 같은 것을 추구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6자회담 프로세스와 조율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