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N, 국내 첫 250억 게임펀드 조성

최종수정 2007.07.16 11:40 기사입력 2007.07.16 11:38

댓글쓰기

골든브릿지자산운용과 공동 결성

NHN이 국내 최초로 게임펀드를 조성하는데 성공했다.

NHN(대표 최휘영)은 글로벌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골든브릿지자산운용(대표 최형철)과 공동으로 250억 원 규모의 게임 퍼블리싱 펀드를 조성했다고 16일 밝혔다.

NHN은 이를 통해 향후 한국뿐 아니라 중국 및 미국 등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우수 게임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은 물론, 기술력 있는 신생 개발사들을 적극 지원해 국내 게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NHN은 퍼블리싱 서비스를 위한 자체 지원 시스템 ‘퍼플(Purple)’을 갖추고 올 해 ‘스키드러쉬’, ‘라이딩스타’, ‘군주Special’, ‘독수리오형제’, ‘울프팀’ 외에 ‘페이퍼맨’, ‘라그나로크 온라인’, ‘라그나로크 온라인2’, ‘에밀크로니클’ 등의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캐주얼 게임, MMORPG, FPS에 이르기까지 라인업을 다양화했다.

김창근 NHN 퍼블리싱 본부장은 “최근 NHN은 적극적인 퍼블리싱과 채널링 사업을 통해 게임 라인업 다각화에 힘쓰고 있다” 면서 “이번 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NHN 퍼블리싱 사업의 공격적인 행보가 이어질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정기 골든브릿지자산운용 문화콘텐츠운용본부장은 “이번 펀드는 국내 자산운용사로서는 최초로 결성한 게임펀드” 라면서 “NHN의 뛰어난 사업역량과 골든브릿지의 대체투자 전문 운용능력이 결합해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