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정치인·고위공직자 아들 '병역비리' 포착

최종수정 2007.07.16 11:11 기사입력 2007.07.16 11:08

댓글쓰기

일부 정치인과 고위공직자 아들이 병역특례업체에서 부실 근무한 정황을 포착, 검찰이 관련자들을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

병역특례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동부지검은 16일 "정치인과 고위공직자 자제 3~4명이 IT 및 제조업체 3~4곳에서 부실근무한 정황이 포착돼 수사를 펴고 있다"며 "금품수수보다는 친분관계에 따른 특례업체 근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병역특례업체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면서 정치인이나 고위공직자 자제의 부실복무 부분이 속속 확인되고 있어 수사를 진행하면서 이를 집중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학 공학관 2곳에 입주한 병역특례업체가 특례자를 위장편입시킨 정황도 포착돼 관련자들을 상대로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이날까지 80개 병역특례업체 관련자들을 소환하고 89개 업체 96건에 대해 압수수색을 집행하는 한편 50개 업체 53건에 대해 계좌추적 등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26일 병역특례비리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