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美, 영변 원자로 가동 중단 후 입장차 크다

최종수정 2007.07.16 08:18 기사입력 2007.07.16 08:16

댓글쓰기

北 적대정책 청산요구...美 HEU신고 쟁점화

15일 영변 원자로의 가동을 중단한 북한과 미국의 입장이 엇갈려 18일 재개되는 6자회담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영변 원자로의 가동 중단으로 북한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의 청산을 요구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핵프로그램 완전신고를 촉구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제 2ㆍ13 합의의 완전이행은 미국과 일본이 대북 적대 정책을 해소하는 실제 조치를 어떻게 취하는지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김명길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핵 불능화 등 2단계 약속 이행을 위해선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 교역법 적용 종료 등 미국의 상응 조치들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은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의 궁극적 목적은 지난 2005년 9ㆍ19 공동성명과 올해 2ㆍ13 합의에서 약속한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 폐기"라며 고농축우라늄(HEU) 핵프로그램 완전신고를 요구했다.

김한석 기자 han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