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호 사장, “SK式 지주회사 모델 만들겠다”

최종수정 2007.07.16 14:20 기사입력 2007.07.16 11:58

댓글쓰기

브랜드, 기업문화 고유하는 ‘따로 또 같이’식의 모델 만들터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 CEO 박영호 사장(사진)은 “SK는 경영환경과 기업문화에 근거해 각 사업회사와 지주회사가 선순환적인 발전에 필요한 SK식 지주회사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호 사장은 16일 취임 후 출입 기자단과 첫 오찬을 갖고 “전 세계 수많은 지주회사들이 저마다 처한 경영환경과 기업문화에 따라 모두 다른 ‘롤 모델(Role Model)’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SK도 SK가 처한 환경과 기업문화에 근거해 우리만의 롤 모델을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SK 브랜드관리실 권오용 전무는 “SK는 주식으로 연결된 기업이 아니라 브랜드와 기업문화를 공유하는 기업들의 네트워크 체계라는 개념을 갖고 있다”며 “이미 SK의 운영체계가 된 ‘따로 또 같이’형의 지주회사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SK그룹의 ‘따로 또 같이’ 운영법은 지난 2005년 3월 CEO세미나를 통해 확정된 그룹단위 경영법으로, 사업회사가 생존과 독립경영을 책임지는 구조 속에서 지주회사와 사업회사 또는 각 사업회사가 공동으로 성장•발전해 나가는 형태를 말한다. 즉, ‘따로’가 전제되지 않으면 ‘같이’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른바 ‘따로 또 같이’식 지주회사 모델이다.

박 사장은 “지주회사의 성장은 사업회사의 기업가치 신장이 전제되어야 하는 만큼 사업회사의 발전은 중요한 과제가 됐다”며, “지주회사와 사업회사가 선순환적으로 가치를 창출해 동반 성장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태원 회장이 지주회사 전환은 완성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강조한 것처럼 사업구조 개선, 재무구조 개선 및 지배구조 개선 등은 물론이고 글로벌과 성장 전략을 통한 새로운 기업가치 창출을 위해 지주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지주회사 첫 CEO로서 경영이념인 이해관계자 행복극대화를 위해 큰 책임을 느낀다”며 “지주회사 전환으로 더 큰 행복을 만들어 SK그룹이 사회•경제적으로 존경받는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초대 CEO로서 포부를 밝혔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