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실적부진' 반도체총괄 인사

최종수정 2007.07.16 06:07 기사입력 2007.07.16 05:58

댓글쓰기

삼성전자가 핵심 사업부 강화 등 경쟁력 배가를 위한 조직, 인사개편을 전격 단행했다.

삼성전자는 황창규 반도체총괄  사장이  그동안 겸직해온 반도체총괄 산하 메모리사업부장에서 물러나고 후임에 조수인 부사장이 임명됐다고 15일 밝혔다.

황 사장은 2001년 반도체총괄의 2인자 자리인 메모리사업부장을 맡은 이후 2004년 반도체총괄 사장으로 승진했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전문가'라는 점을 인정받아 두 직을 겸임해왔다. 그러나 이번 인사로 총괄사장직만 유지하게 됐다.

사장, 임원단 인사가 있는 연초가 아니라 이처럼 7월에 고위직 인사가 나고, 올해 상반기 반도체 실적이 최악을 기록한 상황이 겹치면서 이번 인사를 두고 '문책성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줄곧 메모리사업부에서 D램 개발 업무를 해오다 올해초 이 사업부내  제조센터장을 맡게 된 조 부사장 역시 역량있는 반도체 전문가라는 점에서 그의 '중용'은 '포스트 황창규 시대'에 대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있다.

삼성전자는 그러나 "대규모 임원 인사는 연초에 있지만 이번  경우처럼  반도체 사업부 강화 등 필요에 따른 소규모 인사는 언제든지 있을 수  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특히 사내에선 황 사장이 사실상 인사권자라는 점에서 이번 인사는  황  사장이 가장 신뢰하는 조 부사장에게 중책을 맡기는 결단을 스스로 내린 셈이므로 '윗선'의 문책 이라기 보다는 반도체 사업부진 타개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황 사장의  카드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반도체총괄처럼 정보통신총괄도 최지성 사장이 겸임해온 무선사업부장직을 후임자에게 물려주기로 했으며,  디지털미디어(DM)총괄도  박종우 사장이 프린터사업부장직을 다른 부하 임원에게 넘겨주기로 했다.

또한 LCD총괄의 경우 TV용을 만드는 HD센터, 노트북과 모니터용을 생산하는 ITD센터, 휴대전화용 등을 맡고있는 중소형사업팀 등 3개 부문으로 돼있던 사업부를 TV와 모니터용을 맡는 HDLCD,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 모바일을 담당하는 모바일LCD  사업부 등 2개로 재편하고 각각 장원기, 윤진혁 부사장이 책임을 맡도록 했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