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추장·인삼제품 국제식품 규격 초안 채택

최종수정 2007.07.15 10:58 기사입력 2007.07.15 10:58

댓글쓰기

고추장과 인삼제품이 국제식품으로 공인될 전망이다.

농림부는 이달초 이태리 로마에서 개최된 제30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고추장과 인삼제품 규격안이 5단계 심의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총회 결정에 따라 고추장 및 인삼제품은 향후 2년 내에 아시아 식품규격으로 먼저 등록된 후 일정한 절차를 거쳐 국제 식품규격으로 전환된다.

고추장은 우리 말 그대로 'Gochujang'이라는 영문명으로 규격화가 진행된다.

그동안 고추장은 고추에 소금과 식초를 가해 매운맛을 내는 핫소스와 유사한 정도로만 국제사회에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 규격화 과정을 통해 고춧가루와 전분질을 주원료로 미생물 발효 및 숙성을 거쳐 만들어진 세계 유일의 식품임을 제대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

인삼제품은 전 세계에서 상업적으로 재배돼 식품으로 소비하는 고려인삼과 화기삼(花旗蔘)을 대상으로 건조품과 추출액에 적용할 수 있는 통합된 규격안을 마련했다.

현재 일부 국가에서는 인삼을 약품으로 분류하고 있어 우리 인삼 수출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국제 식품규격으로 채택되면 인삼이 식품으로 공인돼 향후 수출시장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농림부 관계자는 "우리 전통식품의 우수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수출 상품화를 촉진하기 위하여 코덱스 규격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전통식품에 대해 다른 국가에서 생산되는 유사 제품과 차별화된 규격을 제정해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제적으로 규격화된 식품은 외국의 바이어나 소비자에게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며 수입국의 부당한 수입 제한 조치에 따른 무역분쟁시 분쟁해결의 국제적 기준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