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수 노동 "이랜드, 비정규직법 편법사용 말아야"

최종수정 2007.07.13 18:49 기사입력 2007.07.13 18:49

댓글쓰기

이상수 노동부장관은 13일  "비정규직 보호법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업무에 대해서는 비정규직을 써서는 안된다는 것이 원칙인데 이랜드는 법의 취지를 벗어나는 사실상 편법을 썼다"고 말했다.

이상수 장관과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이용득 한국노총위원장은 13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노동연구원에 모여 `비정규직 보호법 안착을 위한 노사정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랜드 그룹은 직무급제를 신설하고 계약 만료된 사원에 대한 용역전환을 실시하는 등 비정규직법을 편법저긍로 악용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 장관은 또한 "이랜드 그룹과 같은 사태가 가급적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용득 위원장도 "이랜드는 가장 악성 사업장으로 사업자의 경영철학과 노무관리 방식이 전근대적"이라며 "이랜드와 같은 사업장은 법이 어떻게 만들어져도 악용하고 남용하려 들 것"이라고 거들었다.

이어 "제2, 제3의 이랜드 사태가 만들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행정지도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노사정 대표들은 비정규직 보호법 정착을 위해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