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 민주노총 상대로 10억원 손배 訴

최종수정 2007.07.13 16:48 기사입력 2007.07.13 16:45

댓글쓰기

비정규직 노동자의 해약 해지로 촉발된 '이랜드 사태'가 매장 점거로 악화된 가운데 홈에버를 운영하는 유통회사 이랜드 리테일이 민주노총 등을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랜드리테일(주)은 "홈에버 매장이 피고들에 의해 무단 점거됨으로써 막대한 영업손실을 입고 있다"며 민주노총과 이석행 위원장 등 민주노총 간부 4명을 상대로 "10억원을 배상하라"는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이랜드측은 소장에서 "피고들이 (이랜드) 노조원들의 불법행위를 더욱 부추기고 있는 상황"이라며 "무단 점거로 막대한 영업 손실을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랜드는 지난 6일에도 이랜드노조와 뉴코아노조, 소속 조합원 60명을 상대로 1억여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