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측 "국정원 2005년초 이명박TF구성"

최종수정 2007.07.13 13:28 기사입력 2007.07.13 13:25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측은 13일"지난 2005년초 국가정보원이 당시 서울시장이었던 이 전 시장을 음해하기 위해 이른바 '이명박 TF'를 구성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형준 캠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의 '이명박 TF' 구성과 '이명박 X-파일' 작성에 대한 구체적인 제보를 최근 입수했다"면서 "이는 최근 이재오 최고위원이 제기한 '국정원 X-파일 작성' 의혹과 맥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캠프에서 소개한 제보 내용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승규 원장 재임 당시인 지난 2005년 3월 당시 정권실세와 인척관계였던 L모 차장 산하에 '이명박 TF팀'을 구성했으며, 박모 팀장을 중심으로 국내담당 요원 4~5명이 이 팀에서 활동했다.

특히 이날 일부 언론에 보도된 이 전 시장 관련 부동산 자료 열람자 K씨도 이 팀의 멤버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캠프측은 강조했다.

'이명박 TF'의 당시 활동임무는 청계천복원사업에 흠집을 낼 수 있는 비리정보를 파헤치고 이 전 시장 친인척 부동산 거래내역을 초사 이들 내역을 이 전 시장의 차명재산 의혹으로 연결시킨다는 것이었다고 박의원은 설명했다.

이들은 관련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이 전시장 주변을 탐문하는 한편, 이 전 시장의 친인척 부동산 거래 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건설교통부 전산망을 비롯해 정부 부처의 전산망에 국정원 ID를 통해 접속했다고 박의원은 지적했다.

그는 특히 건교부 전산망 접속 사실은 건교부가 이달 초순, 국정원이 국정원의 ID를 가지고 건교부 전산망에 접속해 관련 자료를 스크린 했다는 것을 검찰에 통보한 뒤 이를 공개하려는 것을 국정원이 저지하면서 확인됐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해당 자료들이 최근 언론사와 범여권 등으로 광범위하게 유포됐으며 청와대로도 전달됐다는 것이 제보 내용"이라며 "지난번 이재오 최고위원의 의혹 제기 이후 국정원은 활동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은 이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진행하고 증거인멸에 대비한 추가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와 함께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