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협, 취재개선안 거부...충돌 예고

최종수정 2007.07.13 07:44 기사입력 2007.07.13 07:31

댓글쓰기

홍보처, 기자실 통폐합 강행키로

정부와 일부 언론단체의 협상 과정에서 거의 의견 접근에 이른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의 개선방안을 한국기자협회(이하 기협)가 거부하기로 함에 따라 향후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는 12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언론단체와 정부의 협상을 통해 합의 단계에 이른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방안' 개선안을 추인하지 않기로 했다.

이와 함께 '취재환경개선 투쟁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이 문제와 관련해 대외협상 창구 역할을 맡기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6월17일 노무현 대통령과 언론단체장과의 토론회 후 공무원 취재응대의 총리 훈령 제정, 수사기관 기사송고실 존치 등을 골자로 한 취재 선진화 개선방안은 시행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그간 협상에서는 공무원들이 기자들의 취재 요청에 적극 응대하는 가이드라인을 국무총리 훈령으로 정하고 전체 기사송고실 좌석 수도 유지하며 일부 기관의 기사송고실을 개방형으로 운영한다는 전제 아래 폐쇄하지 않기로 하는 등 언론단체들의 요구가 일부 반영됐다.

그러나 시도회장과 지회장 등으로 구성된 상당수 기협 운영위원들이 협상과정과 개선방안 내용에 불만을 표시하며 운영위에서 거부를 결의, 기협이 내분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13일 대책회의를 열어 합의문 초안 중 정부가 수용할 내용을 발표하고, 미뤄 온 기자실 통폐합 공사 사업자 선정에 들어가는 등 취재시스템 개편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같은 정부 방침에 대해 기자협회는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양측간 충돌이 예상된다.

취재환경개선 투쟁특별위원회 박상범 위원장(KBS지회장)은 "정부가 협상 중에는 공사를 보류하겠다고 한 만큼 정부 입장을 지켜보겠다"면서 "공사를 강행하면 헌법소원 등 법적 투쟁과 함께 끌려나오더라도 폐쇄될 기사송고실에 계속 출근하는 '비폭력 투쟁'을 병행할 것"이라고 말해 정부와 기협간 충돌이 예상된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