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사원 소 브루셀라병 방역 대책 필요

최종수정 2007.07.12 15:12 기사입력 2007.07.12 15:09

댓글쓰기

감사원은 12일 소 브루셀라병의 전염을 막기 위한 검사 대상에 대부분의 수소와 10마리 미만 사육농장은 제외돼 있어 방역 강화와 함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 농림부와 국립수의과학검역원 및 경기도 등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축산물 안전관리 및 방역사업 추진실태' 감사결과를 12일 발표하고 농림부에 소 브루셀라병 방역 대책을 강화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에 따르면 농림부는 소 브루셀라병이 암수구분없이 감염되는 질병인데도 자연종부용 수소(교미를 위해 암소와 함께 사육하는 18개월 이상 소)를 제외한 모든 수소는 검사대상에서 제외해 브루셀라병 검사없이 자유로이 매매.이동되도록 방치했다.

또 연 2회 소 사육농장에 대해 정기검사를 실시하면서 10마리 미만 사육농장은 제외했고, 브루셀라병 검사 증명서의 유효기간(3개월) 내에는 매매.이동 횟수에 별도의 제한을 받지 않도록 되어있어 검사를 받은 가축도 감염위험에 노출되게 했다.

농림부는 이에 따라 자연종부용 수소 이외의 수소와 10마리 미만 사육농장도 검사대상에 포함시키고, 검사증명서 유효기간 단축과 증명서 유효기간 이내에도 소유자가 변경될 경우에는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

감사원은 또 시도축산물위생검사기관이 실시하는 식육중 잔류물질 검사 대상에 잔류 가능성이 높고, 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식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간과 신장 등의 부산물이 제외돼 있는 점을 발견하고 이를 대상에 포함시키도록 조치했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대해서는 동물용 의약품의 수거검정계획을 철저히 수립하고, 동물용 의약품 약사감시(제품 수거검정)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는 경우 우수업체 지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며, 구제역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있는 버섯재배용 옥수수 속대의 검역제외 대상기준을 강화토록 통보했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