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738개 대부업체 등록취소

최종수정 2007.07.12 11:50 기사입력 2007.07.12 11:47

댓글쓰기

직권 등록취소...대부업자는 향후 5년간 대부업 못해

서울시는 최근 사회문제로 이슈화되고 있는 대부업체에 대한 행정지도를 강화해 서민들의 사금융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지난 2월 5일부터 6월 25일까지 6201개 대부업체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재지가 불분명한 738개 대부업체를 7월 11일자로 직권으로 등록 취소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대부업체는 6월30일 현재 6659개로 그중 787개 업체가 법인형태이며 나머지 5872개는 개인대부업자이다. 

이와 아울러 무등록 대부업체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주요 일간지와 무가지, 생활정보지 등 99개 언론매체에 공문을 발송해 무등록 대부업 광고 자제를 요청했다. 

앞으로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지방국세청, 금감원,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 등 유관기관과 공조를 통하여 대부업체의 불법행위를 사전 예방하고 단속해나가기 위해 '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는 대로 '유관기관협의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유은정 기자 appl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