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전선, CATV 네트워크기술 첫 상용화

최종수정 2007.07.12 11:34 기사입력 2007.07.12 11:32

댓글쓰기

LS전선은 지난해 개발한 초고속 유선방송(CATV) 네트워크 기술인 광동축 혼합망(LS-HFC:Hybrid Fiber Coaxial) 시스템이 처음으로 국내외 CATV사업자를 대상으로 상용화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CATV망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개선해 고화질(HD) TV와 최고속도 200Mbps급 인터넷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한다. 기존 CATV망에서 활용하지 못하던 저주파 대역(2~32Mhz)을 이용해 최대 전송속도를 5배이상 향상시켰다.

또 별도의 설비투자없이 기존 CATV망에 초고속 통신용 LS-HFC 시스템 부가만으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고, 망 관리시스템(NMS)을 이용해 인터넷으로 네트워크 시스템과 장비를 관리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이 절감된다.

LS전선은 최근 태국 파타야 지역의 최대 CATV사업자인 소폰(Sophon)사에 해외에선 처음으로 LS-HFC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아시아 지역의 10여개 CATV 사업자를 대상으로 수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유럽 등 CATV가 보급된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확대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는 경기지역의 3개 CATV사업자로부터 수주를 받았으며 7~8개의 CATV사업자를 대상으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LS전선은 이 기술을 활용해 빌딩과 가정 등에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빌딩(In-Building) 솔루션 신사업에 진출, 쿠웨이트 최대그룹인 알가님(Alganim)그룹의 신축사옥과 대형 리조트, 빌라 등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