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얽힌 매듭 이前시장 직접 풀어라

최종수정 2007.07.12 12:28 기사입력 2007.07.12 12:28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경선후보 캠프가 11일 이 후보의 재산 의혹과 관련해 처남 김재정씨에게 고소를 취소하라고 권유했지만 정작 당사자인 김씨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씨로서는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자는 입장을 고수함으로써 검찰 수사가 계속될 수밖에 없게 됐다.

이번 소동은 후보 검증과 관련한 핵심 사안들을 정치의 장에서 풀지 않고 검찰권에 기대려다 서둘러 진화하려는 이 전 시장측의 단견과 함께 검증 공방을 둘러싼 감정적 대립을 당내에서 적절히 조정하지 못한 당 지도부의 정치력 부재를 적나라하게 노출시켰다.

특히, 이 전 시장 측으로서는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 사안별 대처 능력이나 공신력에 큰 상처를 입게 됐다. 또한 검찰이 손을 대면 드러날 게 적지 않을 것이라는 그늘진 인상을 남기고 말았다. 세간에 떠도는 '약점 많은 후보’라는 소리를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를 놓고 캠프 내부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드러난 불협화음은 향후 캠프 운영에 적잖은 후유증을 남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따지고 보면 이번 고소 소동의 본질은 근본적으로 검증대 위에 올라선 이 후보의 태도가 석연치 않았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다.

검찰 수사 결과도 나오겠지만 이 전 시장이 자신과 형, 처남이 얽히고 설킨 복잡한 부동산 의혹에 대해 직접 신속하게 해명하는 것이  바람직한 모습일 것이다.

재산에 대해 물으면 충분히 설명하면 될 것을 본론은 미뤄두고 자료 유출만 가지고 따지고 있으니 지켜보는 국민들도 짜증이 나는 것이다. 실타래가 헝클어질 대로 헝클어졌을 때 푸는 방법은, 알렉산더가 말한대로 끊는 길밖에 없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