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유럽전략형 신차 'i30' 출시

최종수정 2007.07.12 11:04 기사입력 2007.07.12 11:02

댓글쓰기

   
 


현대자동차가 12일 유럽시장을 겨냥해 만든 'i30(아이써티)'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출시를 알렸다.

i30은  현대ㆍ기아차의 유럽 R&D 센터에서 개발한 준중형급 해치백 세단으로 지난해 파리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컨셉트카 아네즈(HED-3)의 양산형 모델. 현대차는 2005년부터 FD라는 프로젝트명으로 21개월간 총 1959억원을 투자해 i30을 개발했다.

현대차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올림픽공원 내 페이퍼테이너 뮤지엄에서 내외신 취재진과 최재국 현대차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차발표회를 열고 i30을 공식 공개했다.

최재국 사장은 "i30은 유러피언 감성의 감각적인 스타일을 자랑하는 새로운 컨셉의 차종으로 유럽에 먼저 출시해 권위있는 현지 언론으로부터 품질과 디자인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국내에서는 젊은 고객층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i30은 폭스바겐 골프, 푸조 307, 볼보 C30 등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전략모델로 유럽시장에서 효자노릇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 총 7만8000대를 생산해 국내(6000대)와 유럽시장(3만2000대)를 중심으로 판매할 계획이고 향후 국내 2만대, 수출 24만대 등 연간 최대 26만여 대를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미 지난달 말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전세계 34개국 350여명의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i30 시승회를 가져 유럽무대에서 호평 받았다.

현대차는 우선 i30에 1.6 가솔린과 1.6 디젤 모델을 출시하고 11월에는 가솔린 2.0 모델을 추가로 선보여 폭스바겐 골프, 푸조 307 등 수입차 모델과 경쟁할 계획이다.

i30은 최고출력 121 마력의 감마(γ)-1.6ℓ VVT엔진은 경량화 설계로 소형차 수준의 연비(13.8km/ℓ, 자동변속기 기준)를 실현했고 승용디젤 U-1.6ℓ VGT엔진은 최대토크 26.5kg.m로 준대형급 가솔린 차량이상의 파워와 16.5 km/ℓ 의 연비(자동변속기 기준)로 동급 수입차 대비 월등한 경제성을 달성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또한 열쇠를 몸에 지니기만 해도 시동을 걸 수 있는 스마트 키 도입과 최신 멀티미디어 트렌드를 반영, USB와 AUX 연결단자를 적용해 휴대용 MP3 플레이어와 USB 저장장치 등 외부 장치를 연결할 수 있어 차 안에서 다양한 취미생활을 즐기는 젊은 고객의 취향을 적극 반영했다.

아반떼와 플랫폼을 공유해 생산하는 i30의 차량 가격은 가솔린 모델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트렌디 1410만원, 디럭스 1485만원, 럭셔리 1555만원, 프리미어 1685만원, 익스트림 1855만원이다.

i30의 'i'는 inspiring(영감), intelligent(신기술), innovation(혁신)을, 'i'뒤의 숫자는 차급을 의미한다.

김민진 기자 asiakmj@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