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준화된 리콜 가이드라인 만든다

최종수정 2007.07.12 07:33 기사입력 2007.07.12 07:30

댓글쓰기

리콜 관련 절차나 방법이 표준화될 전망이다.

12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정부는 재경부, 산자부, 공정위, 소비자원 등 관계부처와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리콜 표준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중이며 올해 안에 연구용역과 공청회 등을 거쳐 '리콜 표준화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는 자동차는 산자부, 식품은 복지부나 식약청 등으로 관련 법령과 소관 부처가 다르기 때문에 제품 결함으로 인한 리콜시 절차나 방법 등을 담은 통일된 기준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재경부 가이드라인에는 리콜관련 절차나 방법, 소비자에 대한 공표 방법 등을 주로 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지면 제품별로 서로 다른 리콜 절차나 방법이 통일돼 리콜을 활성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또 소비자안전체감지수도 측정해 발표함으로써 소비자들의 제품사용에 참고로 활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안전체감지수는 각 제품군별로 소비자들이 생산이나 유통, 소비 과정 등에서 해당 제품의 위험을 얼마나 느끼는 지를 측정해 지수로 만든 것으로 결과가 발표되면 제품 안전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소비자원은 조만간 도시 소비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체감지수를조사할 예정이며 최종 결과는 오는 11월께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