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고소취하 원점으로

최종수정 2007.07.12 07:29 기사입력 2007.07.12 07:27

댓글쓰기

김씨 소송강행키로....내부 불협화음 등 후유증 우려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 진영이 이 전 시장 처남 김재정씨에게 명예훼손 고소 취소를 권유했으나 정작 당사자인 김씨가 이를 거부해 사태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외견상 이 전 시장측으로서는 당의 요청에 따라 김씨에게 고소 취소를 권고해 '명분'을 세웠고, 그럼에도 불구, 김씨가 캠프의 결정과는 무관하게 소송 강행을 전격 선언해 자신의 '무고함'과 '이 전 시장과의 무관성'을 시위하는 '실리'도 챙긴 것으로 보인다.

12일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를 놓고 캠프 내부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드러난 불협화음은 향후 캠프 운영에 적잖은 후유증을 남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초 이 전 시장 캠프는 "이번 고소·고발 건은 김씨 개인의 문제로 관여할 바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고 이에 따라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진영간 검증공방은 결국 법정공방으로 비화되는 듯 했다.

그러나 검찰이 이번 사건을 이례적으로 공안부가 아닌 특수부로 배당함에 따라 '제2의 김대업 사태'가 벌어질 것이란 우려가 캠프 안팎에서 제기됐고 당 지도부도 "검증은 당내에서 하라"면서 이 전 시장측에 고소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캠프 내부에서는 "차제에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자"는 강경론과 "당의 요청을 따라야 한다"는 온건론이 맞섰고, 11일 선대위원장단 회의를 통해 '취소 권유 결정'이 내려지기 직전까지도 내부에서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다.

그러나 상황은 캠프의 '취소 권유 결정' 이후에도 계속됐다. 캠프측 권유에 의해 당연히 고소를 취소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김씨가 서울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고소를 취소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

김씨의 소송강행 선언으로 검찰수사는 '진행형'을 유지하게 됐지만 당 지도부가 당장 유감을 표시하고 나서자 캠프측도 "김씨를 설득해 보겠다"고 나서면서 캠프 안팎에서는 "결국 소송을 취소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 등 여전히 최종 결론은 예측하기 힘든 상태다.

이번 사태가 어떤 식으로 마무리되느냐에 관계없이 이 전 시장 진영은 상당한 후유증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불거진 캠프 내부의 혼선은 차치하고라도 위기 대응방식에도 문제점을 노출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