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관위 "대통령은 자연인으로서의 기본권 주장 안돼"

최종수정 2007.07.12 07:27 기사입력 2007.07.12 07:25

댓글쓰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노무현 대통령이 공무원의 선거 중립 의무 위반이라 선관위의 결정이 부당하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한데 대해 "노 대통령이 선관위를 상대로 낸 헌법소원은 적법 요건도 갖추지 못했고, 갖췄다고 해도 그 주장에 이유가 없어 기각돼야 한다"는 의견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것으로 11일 밝혀졌다.

헌재는 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선관위의 결정이 부당하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하자 피청구인인 선관위에 관련 답변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으며 선관위는 6일 A4용지 18장 분량의 답변서를 제출했다.

선관위는 국회 정치관계 특별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박세환 의원이 이 답변서를 특위에 제출하라고 요청함에 따라 11일 특위 위원들에게 답변서를 냈다.

답변서에 따르면 선관위는 "행정부 수반이며 국가원수로서의 지위를 가지는 대통령은 정점의 국가기관"이라며 "대통령은 헌법소원을 제기할 적격이 없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대통령이 자연인 신분으로 헌법소원을 제기한 것'이라는 청와대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은 사적, 공적 영역을 구분할 수 없는 살아 있는 헌법기관이다. 대통령에게 공사(公私)의 영역을 가리지 않고 형사상 특권을 주는 이유도 공사의 구분이 불명확한 대통령 직무수행의 포괄성 때문이므로 자연인이라는 개념을 설정해 기본권을 주장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선관위는 "대통령이 자연인의 신분으로 헌법소원의 자격이 된다고 해도 청구인(노 대통령)의 행위는 개인적 행위가 아닌 정치적인 발언을 한 것이다. 모든 국민에게 공개되거나 공개가 예상되는 공적 공간에서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에 순수한 사적 사안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