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기 로또] 컨소시엄 '3社3色'…고르기 어렵네

최종수정 2007.07.12 10:58 기사입력 2007.07.12 10:58

댓글쓰기

2기 로또 사업자에는 3개 컨소시엄이 각각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2기 로또 사업자들의 경우 상당 기간 상호 정보를 수집하며 준비해 온 만큼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입찰에 참여한 각 컨소시엄의 면면도 화려하다. 입찰에 참여한 업계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는 날까지 누구도 장담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코오롱 컨소시엄, 경험ㆍ 역량 최고

코오롱 아이넷을 주관사로 하는 드림로또 컨소시엄은 KT와 삼성SDS, GTECH, GS리테일, 하나은행, 네오위즈 등 7개사로 구성돼 있다.

이 컨소시엄의 경우 지난 5년간 로또 시스템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KT와 삼성SDS가 참여했다는 점을 내세운다. 2기 복권 사업 시행까지 시일이 촉박하기 때문에 경험과 역량을 갖춘 기업들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선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온라인복권 솔루션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꼽히고 있는 GTECH과 유통업계의 강자 GS리테일, 국내 선두권 은행인 하나은행, 인터넷 비즈니스 선도기업인 네오위즈 등이 참여한 것도 강점으로 꼽을 만하다.

코오롱그룹은 온라인복권사업을 위해 사업자로 선정될 경우 코오롱아이넷을 통해 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유진 컨소시엄, 책임 경영이 최대 강점

㈜유진기업이 대주주인 나눔로또 컨소시엄에는 LG CNS, 농협, 복권솔루션업체인 KTeMS, 엔젤로또 등의 국내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복권솔루션업체로는 그리스사의 인트라롯(INTRALOT)사가 참여하고 있다.

나눔로또 컨소시엄 측은 "복권 업무의 핵심 역량이라고 할 수 있는 시스템, 은행, 복권업무분야 전문회사가 최소 10% 이상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책임경영이 가능하다는 것이 최대 강점"이라고 말한다. 

특히 국내 및 일본 스포츠토토, 강원랜드 카지노, 외국인카지노 시스템 구축 경험을 보유한 LG CNS와 인도ㆍ 중국 등지에 복권기술을 수출 및 사업 참여까지 하고 있는 KTeMS 등의 전문기업군이 참여하고 잇다. 기존 인쇄식복권의 당첨금지급업무 경험과 전국 최다 점포망을 지닌 농협의 참여로 무게감을 높인 것도 강점으로 꼽을 만하다. 

◆CJ 컨소시엄, 순수 국내 자본 구성 부각

'로또와함께'는 CJ주식회사를 주간사로 하는 컨소시엄. 티맥스, 대우정보시스템, 우리은행, 한국컴퓨터, 지투알, 이글루시큐리티, 인네트, 가보특수지, 윈디플랜 등 총 10개사로 구성돼 있다.

이 컨소시엄의 가장 큰 특징은 순수 국내 자본으로 구성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로열티나 배당에 의한 수익 배분으로 로또사업의 수익이 해외로 유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최대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게임솔루션을 개발하는 티맥스는 서울대 및 KAIST 등의 인력을 주축으로 국내ㆍ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 윈디플랜 역시 몽골과 에콰도르에 로또 시스템을 수출한 경험이 있는 윈디플랜이 시스템 컨설팅을 담당하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윤종성 기자 jsyoo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