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기 로또] "경쟁사 지켜보자"…약점은 있겠지

최종수정 2007.07.12 10:58 기사입력 2007.07.12 10:58

댓글쓰기

이번 2기 로또 사업자들은 오랜 기간 준비한 만큼 우열을 가리기 힘든 상황. 때문에 사소한 약점 하나가 승부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각 사업자들은 자사의 강점을 극대화 하는 동시에 상대 기업들의 취약점을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로또와함께' 컨소시엄에는 CJ그룹의 엔터테인먼트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엠넷미디어가 대주주로 참여한다. 한국컴퓨터, 대우정보통신, 티맥스소프트, 우리은행 등 국내 업체로만 구성됐다는 특징이 있다. 로또와함께 컨소시엄은 이 같은 토종기업 중심의 국산화를 통한 가격경쟁력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국산 솔루션이 시장에서 검증된 바 없다는 점과 아직 상용화 되지 않는 복권솔루션을 적용시켜 나가는 데 있어 복권업무 핵심 현안인 시스템의 신뢰성 구축이 주요한 관건으로 지적되고 있다.

'드림로또' 컨소시엄은 기존 1기 사업 참여 기업인 삼성SDS와 KT가 포진하고 있다. 이들을 통해 기존 사업의 구축ㆍ 운영경험을 그대로 전수한다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이들 핵심역량을 보유한 업체들의 지분이 3% 이하로 구성됐다는 점은 약점으로 꼽힌다. 또한 하나은행의 점포가 대도시에 편중됐다는 점, 솔루션 비용이 고가라는 점도 취약점이다.

'나눔로또' 컨소시엄은 해외 유명 기업의 참여가 오히려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해외 기업이 10%의 지분 참여를 하게 되어 로열티와는 별개로 상당한 금액이 해외로 유출된다는 지적이다.

입찰에 참여한 업계 관계자는 "1기 사업자의 경우에도 해외로 유출된 자금이 5년간 800억원에 달했다"고 말했다.
 

◆사회환원 방안이 당락 포인트?

복권위원회는 사업수행부문(35%), 시스템부문(35%), 가격부문(30%)으로 나누어 심사하게 된다. 특히 2기 사업자의 경우 제안 요청서를 통해 "사업의 운영 및 발매 시스템 구축과 운영을 함께 수행하는 수탁사업자를 선정함으로써 사업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공익성도 함께 제고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주요 컨소시엄 구성업체의 책임경영과 로또수익금의 사회 환원 방안 등이 최종 변수가 될 전망이다.

입찰에 참여한 업계 관계자는 "입찰 업체간 기술, 가격의 격차는 크지 않은 것 같다"면서 "결국 안정적인 사업 수행과 수익금의 사회환원으로 사행산업에 대한 국민적 반감을 최소화할 수 있는 컨소시엄이 선택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종성,구경민 기자 jsyoo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