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증권주 보유 가치있지만 선별투자 필요-WSJ

최종수정 2007.07.12 06:19 기사입력 2007.07.12 06:19

댓글쓰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 한국 증시의 상승과 함께 다른 종목들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증권주가 여전히 보유할 가치는 있지만 보다 선별적인 투자가 요구되고 최근 몇주와 같은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지는 말아야할 시기가 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애널리스트들의 말을 인용해 투자자들이 증권주를 지금이라도 매수하는 것이 늦지는 않았지만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한국의 기업들이 좋은 실적을 내놓으면서 투자자들이 증시로 몰려들면서 수수료 수입이 늘어나는 증권주들이 지난 3개월간 50% 정도까지 상승했다면서 은행과 부동산에 자금을 묻어뒀던 개인들까지 단기간에 높은 수익률을 보인 증시에 투자하면서 증권주들이 혜택을 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또 UBS와 메릴린치 같은 세계적 금융기관들과 경쟁할 수 있는 투자은행을 한국에서도 탄생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2009년부터 시행되는 자본시장통합법으로 증권사의 지급결제 업무가 허용되는 등 업무영역이 크게 확대되고 은행들의 증권사 인수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되는 것도 증권주들이 강세를 보이는 이유 중 하나로 분석했다.

신문은 그러나 많은 증권주들의 가치가 이미 상당히 올라 얼마나 많은 증권사들이 인수될지는 확실치 않다면서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이에 너무 열광하지 말라고 주의를 환시키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정부가 국책은행 역할 재정립 방안을 통해 산업은행의 투자은행(IB) 업무를 자회사인 대우증권으로 넘기도록 한 것을 소개하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보일 증권주의 하나로 대우증권을 꼽았다.

신문은 이와 함께 동양종합금융증권, 삼성증권, 대신증권도 상위 투자대상이라고 애널리스트들이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