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IT 경쟁력 세계 3위..EIU

최종수정 2007.07.12 06:53 기사입력 2007.07.12 06:05

댓글쓰기

정보기술(IT) 산업 경쟁력 지수로 따져 한국은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3위인 것으로 평가됐다.

국제적인 경제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전 세계 64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11일 발표한 '2007년 IT 산업 경쟁지수' 순위에서 한국은 100점 만점에 67.2점을 받아 3위에 올랐다.

1위 미국은 77.4점, 2위 일본은 72.7점으로 한국을 앞섰다. 한국에 이어 영국(4위) 67.1점, 호주(5위) 66.5점, 대만(6위) 65.8점, 스웨덴(7위) 65.4점, 덴마크(8위) 64.9점, 캐나다(9위) 64.6점, 스위스(10위) 63.5점 등으로 순위가 이어졌다.

이밖에 독일 58.2점(16위), 프랑스 55.8점(18위), 브라질 31.4점(43위), 인도 29.1점(46위), 러시아 28.0점(48위), 중국 27.9점(49위), 이란 15.7점(64위) 등으로 나타났다.

IT 산업 경쟁력은 기술의 풍부한 공급, 혁신 친화적인 환경, 세계적 수준의 기술 인프라, 관련법 정비, 균형 있는 정부의 지원, 경쟁친화적 기업 환경 등을 포괄한다고 EIU는 말했다.

EIU는 IT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핵심 부문의 양과 질을 모두 따졌을 때 미국이 세계 최고였고, 일본, 한국, 호주 같은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높은 수준을 보였으며, 유럽 국가 중에서는 영국이 최고였다고 지적했다.

인도와 중국은 방대한 노동력, 저가 임금, 유리한 언어 등 고유한 요인들이 IT 경쟁력 점수를 높이는 데 기여했으며, 러시아, 브라질,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기술이 풍부한 신흥시장들이 경쟁지수 명단에서 도약할 가능성이 크다고 EIU는 말했다.

EIU는 급속히 발전하는 IT 기술의 특성 때문에 어느 나라에서나 재능있는 IT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방적인 경쟁과 지적재산권의 보호를 규정한 법적 체제를 정비하고, 정부가 장기적이고, 균형있는 시각으로 IT산업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윤정 기자 you@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