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대 신정아 교수 학위 모두 '가짜'

최종수정 2007.07.11 16:20 기사입력 2007.07.11 16:20

댓글쓰기

박사학위 위조와 논문표절 의혹을 받아 온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 신정아(35·여·동국대 조교수)씨의 학사ㆍ석사ㆍ박사 학위가 모두 가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일 동국대 학사지원본부장은 11일 서울 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일대는 오늘 신 교수가 동국대에 제출한 예일대 미술사학과 박사 학위가 허위임을 밝혀왔다. 아울러 신 교수가 예일대 학생으로 등록한 기록도 없다고 알려왔다"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동국대는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투명하고도 엄정한 인사상의 조치를 취할 것이며 앞으로 재발방지를 위해 신임교원 채용시 보다 철저한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