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12일 정보·재경·행자위 열어 ‘자료유출’ 추궁

최종수정 2007.07.11 15:58 기사입력 2007.07.11 15:55

댓글쓰기

일각 공작정치 의혹 규명 특검도입 제기

한나라당은 12일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를 소집, 김만복 국정원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국정원의 ‘최태민 수사보고서' 유출 의혹, 이명박 X파일 작성 의혹 등을 추궁키로 했다.

재정경제위도 같은 날 오후 국세청을 상대로 간담회 개최를 추진키로 했고, 행정자치위는 부동산 거래자료 유출 의혹 등과 관련해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키로 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공작정치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 주장도 제기됐다.

박계동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지금 현재 돌아다니고 있는 X-파일 같은 것을 보면 총체적인 공작정치 태스크포스(TF)가 있고, (이는) 신종 관권선거라고 할 것"이라면서 "이런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일에 대해서는 9월 정도에 한나라당에서 특검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건교부, 국세청, 행자부, 금감원 등으로 구성된 TF가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고 그 위에 청와대가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상수 공작정치분쇄 범국민투쟁위원장도 "TF의 컨트롤 없이 (의혹을) 언론에 유출하거나 비방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면서 "TF의 존재는 상식적,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자신이 '이명박 X파일' 의혹을 제기한 뒤 국정원에서 연락을 취해 왔다는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자신에게 연락을 취해 왔다는 국정원 직원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